홈 알림마당 장애복지뉴스
장애복지뉴스

인천장애인인권영화제 파행 우려

최고관리자 조회수: 7 작성일:
인천장애인인권영화제가 출발부터 삐거거리고 있다.

16일 인천지역 장애인단체 등에 따르면 일부 시민단체와 인천장애인차별철폐연대가 수행기관의 적격성을 문제 삼으며 성명서를 발표하면서 장애계가 두쪽으로 쪼개지는 모습이 드러나고 있다.

이들은 공모 선정을 즉각 취소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성명서를 발표한 인천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인천의 대표적인 장애인 인권운동 연대체로, 지난 10년간 장애인의 시설 의문사를 규명하고, 탈 시설운동을 전개해온 곳이다.

앞서 인천시는 지난 7월 20일 ‘2020년 인천장애인인권영화제 공모사업에 함께걸음인천장애인자립생활센터가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이와 관련, 일부 시민단체는 “‘2021년 인천시 주민참여예산 운영계획’을 수립함에 있어서도 장애인인권영화제는 단년도 사업이 아닌 계속사업의 성격을 갖기 때문에 주민참여예산제 취지에 어긋나므로 일반예산에 편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인천장애인인권영화제 수행단체측은 인천시가 공모과정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인권 문제를 비롯한 수행단체의 적격성 등에 대해 충분히 검토해 결론을 낸 것이기 때문에 예정대로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5017827&code=61121111&cp=n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