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알림마당 장애복지뉴스
장애복지뉴스

인천지역 10개 중 7개 군·구, 청각장애인 수어 행정 소통 외면

최고관리자 조회수: 24 작성일:
인천지역 10개 중 7개 군·구가 청각장애인을 위한 수어 행정 소통을 외면하고 있다.

청각장애인들은 이들 군·구에 수없이 수어통역서비스 제공을 요청했지만, 개선하지 않고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25일 시와 군·구 등에 따르면 인천에서는 연수구(구의회·확대간부회의·주간뉴스),남동구(구의회),부평구(주간뉴스) 등 3개 구만 수어통역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구가 제공하는 서비스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통상 1년에 200만~500만원의 예산이 든다. 10개 군·구의 장애인 관련 예산이 많게는 592억원, 적게는 67억원인 것과 비교하면 극히 일부인 셈이다.

하지만, 나머지 7개 군·구는 수어통역 서비스를 외면하면서 인천 내 청각·언어장애인 2만3천596명(2020년 5월 기준) 중 절반 이상인 1만2천795명은 행정 정보나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다.

인천시가 청각장애인의 정보접근권 등을 보장하기 위해 인천수어통역센터를 통해 군·구가 신청만 하면, 수어통역사를 파견하고 있지만, 대부분은 신청조차 하지 않았다.

인천지역에서 청각장애인이 3번째로 많은 미추홀구(3천859명)는 구의회 회의는 영상서비스를 제공하지 않아서, 구정소식은 예산이 없어 수어통역사를 배치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미추홀구의 장애인 관련 예산은 300억원이다. 게다가 청각장애인 수가 500여명 밖에 차이나지 않는 부평구(4천490명)나 남동구(4천343명)가 200만원대 예산을 들여 수어통역사를 배치하는 것과도 대조적이다.

청각장애인이 4번째로 많은 서구(3천485명)는 예산 부족을 이유로 들었다. 서구 관계자는 “시에서 통역사를 파견하는 것은 알지만, 예산이 들어 서비스를 이용하지 않는다”며 “방송 송출 장비도 부족하다”고 했다. 서구의 장애인 예산은 550억원 이다.

2천155명의 청각장애인이 사는 계양구는 다른 구에 비해 장애인 관련 부서 인원이 적어 수어통역사 파견까지는 신경쓰지 못했다고 했다. 이 밖에도 동·중구는 ‘담당 부서의 요청이 없어서’, 강화·옹진군은 ‘영상 서비스 미제공’을 이유로 들었다.

장애인단체는 여러차례 요청에도 군·구가 자신들을 외면하고 있다고 말한다. 인천시농아인협회 관계자는 “각 군·구에 청각·언어 장애인들을 위해 마땅히 수어통역사를 배치해야 하지 않냐고 건의했지만 소용없었다”고 했다. 이어 “구의회나 뉴스에서 쓰는 단어는 어려운 단어가 많아 자막을 봐도 쉽게 이해할 수 없어 수어통역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했다.

시 관계자는 “최근 수어통역센터 인원을 늘려서 24시간 지원하고 있지만 현장에서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며 “각 군·구에서 수어통역사를 널리 활용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했다.

출처 : 경기일보(http://www.kyeonggi.com)